소소한 일상 기록

섣부른 포스팅일 수 있지만, 사진도 없이 음식점에 대한 코멘트를 남겨본다. (글이 요새 너무 없다는 생각도 들고..)

서울대 입구역 근처에는 많은 음식점들이 있다. 생각해보니 포스팅은 전혀 없었는데, 잘 가는 순대국집도 있고, 독특한 돈가스 집도 있다. 부페도 있고, 패밀리 레스토랑도 있다.

거꾸로, 어디에나 중국집은 참 많다. 그런데, 서울대입구역에서 정말 '깔끔한' 중국집을 발견해서 기록을 남겨둔다. 다음 지도에서 검색하니 '서울대점' 이라는 꼬리표가 붙어있다. 체인점인 것 같지만 마음에 들었다.

외래향 서울대점이란 곳이다.

다음지도에서 검색하면 옆 건물에 포인트가 가는 것 같지만, 그 근처에 가서 잘 보면 2층에 한문으로 外來香이라고 쓰여있는 간판이 보인다.

들어가면 하얀색 바닥이 눈에 띈다.

짜장면과, 짬뽕, 탕수육을 먹어보았는데, 맛은 중국집에 기대하는 맛을 잘 만족시켜준다. 후식도 나온다. 요즘 면을 제대로 익히지 못하는 집들을 조금 보았는데, 면도 잘 익혀준다.

값은 짜장면이나 짬봉이 7000~8000원 정도 생각하고 가면 맞다. 탕수육이나 요리류는 2만원 부터 시작한다.

혹시 근처에 와서 깔끔한 중국집을 가고 싶다면 가볼만한 곳. 1인분 짬뽕을 두 그릇으로 나눠달라고 하면 나눠준다.
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